즐겨찾기 추가 2021.12.07(화) 16:50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성착취 '박사방' 조주빈, 징역 42년 확정

2021-10-14(목) 16:03
사진=성착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사진출처=뉴스1]
[신동아방송=정지윤 기자]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해 판매·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6)에 징역 42년이 확정됐다.

14일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과 범죄단체조직 등 관련 법 위반 혐의로 상고심에서 징역 4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함께 재판에 넘겨진 공범 천모씨(29)와 강모씨(25)는 징역 13년, 임모씨(34)는 징역 8년, 장모씨(41)는 징역 7년을 확정했다.

조주빈은 2019년부터 지난해 2월까지 아동·청소년 및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하고, 이를 판매·유포한 혐의로 기소됐고, '박사방'이라는 범죄집단을 조직해 추가 기소 받았다.

1심에서 '박사방'을 범죄 집단이라 판단하고, 일부 피해자와 합의해 공소 기각된 부분을 제외한 모든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조주빈에게 징역 40년을 선고했고, 추가로 범죄수익을 은닉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5년을 추가로 선고 받아 징역 45년을 선고 받았다.

하지만 2심에서 "조주빈 아버지의 노력으로 2심에서 일부 피해자와 추가 합의가 이뤄졌다”며 형을 낮춰 징역 42년을 선고했다.
정지윤 기자 dpqms9277@naver.com
        정지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전북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j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