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4.07.12(금) 20:54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훈련병 가혹 행위 사망 중대장이 선탑자, 여기도 증거 조작...


-군 근간은 간부 아닌 징집병
-채 상병, 훈련병 사망 사건 조작은 군 개혁하라는 신호탄

2024-06-13(목) 14:02
사진=훈련병을 가혹행위로 사망하게 만든 중대장인 강대위가 속초의료원, 강릉아산병원 선탑자로 최초 진술부터 축소, 조작 진술 했을 가능성을 군 인권센터가 제기했다. 12일 기자회견을 하는 군 인권센터 임태훈 소장. sns캡쳐
훈련병 가혹 행위 사망 중대장이 선탑자, 여기도 증거 조작...


[신동아방송=조도환 기자] "일어나라, 너 때문에 애들이 못 가고 있다"

자신이 지시한 가혹 행위를 수행하던 훈련병이 쓰러지자 중대장이 한 말이라고 군 인권센터가 어제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군인권센터는 강릉아산병원 진단서도 공개했는데, 훈련병의 직접 사인은 ‘패혈성 쇼크’ ‘다발성 장기부전’ 이며, 그 원인은 ‘열사병’으로 명시했다.


지난 11일, 숨진 훈련병의 유가족이 신병교육대 의무실에 의무기록사본 발급을 신청했으나 아무 기록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으며,

이후 훈련병이 이송된 속초의료원에도 관련 진술이 없고, 그 다음 옮겨진 강릉아산병원 입원 기록에,

'부대 진술상 4시 반경부터 야외 활동 50분 가량 했다고 진술, 완전군장 중이었다고 함'이라고 만 적혀 있다고 센터 측은 밝혔다.


그러면서 훈련병에게 가혹 행위를 지시한 중대장이 병원 이송을 위한 차량에 ‘선임탑승자’로 동행했다며,

강대위가 최초 진술에서 자신의 가혹 행위를 숨기고 증거를 조작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채 상병 사망 사건과 달리 격노하지 않은 군 통수권자가 훈련병 영결식 당일 여당 모임 술 판에서 어퍼컷을 날리고 있다. sns캡쳐


군 인권센터 발표가 맞는다면,

통상 연대는 대위급 군의관, 대대는 중위급 군의관이 근무하고 있어,

훈련병을 가혹 행위로 사망하게 한 중대장 계급이 대위라,

중위급 군의관에게 ‘의무 없는 행위’를 지시한 것은 아닌지 특별한 수사가 필요해 보인다.


아울러,

훈련병 가혹 행위를 지시, 숨지게 한 강대위를 귀가 조치 시킨 사단장과,

메디온 이송 요청을 거부한 국군의무사령관,

국방부장관과 군통수권자까지 책임에서 벗어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중대장의 가혹행위 지시로 훈련병이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그 어떤 입장 표명도 없는 국방부장관. 그래서 과거 예비역 장군 시절 현직 대통령 목을 따자는 짤이 소환되는 중이다. sns캡쳐

조도환 기자 smspd1@naver.com
        조도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전북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j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