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2.27(토) 10:51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신용보증기금, 코로나19 피해기업 신속지원 위해 1월 2,150억원 규모 P-CBO 발행

올해 4.3조원의 신규자금 포함해 총 5.2조원 P-CBO 발행 계획
ESG채권 발행으로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 실천

2021-01-15(금) 08:57
사진=신용보증기금 본사 전경
[신동아방송=박대영 기자]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유동화회사보증(P-CBO보증)을 통해 2,150억원 규모의 신규자금을 지원했다고 15일 밝혔다.

‘코로나19 피해 대응 P-CBO보증’ 도입 2년차를 맞이해 신보는 피해기업 지원에 총력을 다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1월 발행을 추진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기업들의 피해가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와 백신 보급에 따라 경기회복이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가 엇갈리는 상황에서, 주도적으로 기업 유동성 지원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신보는 올해 신규자금 4.3조원을 포함해 총 5.2조원의 P-CBO를 발행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피해 대응 P-CBO’는 기존 대·중견기업에 한정했던 지원 대상을 중소기업까지 확대 운용하고, 코로나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한 유동성 지원을 위해 기업들의 수요에 따라 매월 발행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업들의 조달비용 수준과 지원한도 등 제도 운용상황을 수시로 점검해 현장에 맞는 실효성 있는 대책들도 신속하게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신보는 P-CBO가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수단을 다양화하고, 코로나19 피해기업의 유동성 위기극복을 지원하는 등 사회·경제적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목적의 채권인 만큼 올해부터 ESG채권은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개선 등 사회적 책임 투자목적의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하는 채권으로 발행하기로 했다.

신보는 ESG채권 발행을 통해 정부의 사회적 정책에 동참하는 한편, 민간기업을 포함한 사회적 책임 투자자 등 자금 조달처를 확대해 간다면 P-CBO의 발행금리를 인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발행금리 인하는 P-CBO 이용기업의 조달비용 절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보 관계자는 “올해에도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에 총력을 기울여 우리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할 것”이라며, “ESG채권 발행으로 대표 정책보증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박대영 기자 dnfi8101@gmail.com
        박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전북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j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